프로젝트 소개

프로젝트 소개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2015’의 초대작가로 선정된 안규철 작가가 마종기 시인의 시에서 가져온 전시 제목입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는 한국 미술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이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함께하는 중장기 프로젝트입니다. 2014년부터 10년 동안 독자적인 작업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국내 중진 작가를 지원함으로써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태도와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기간: 2015. 9. 15 ~ 2016. 5. 22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전시실 5

Invisible Land of Love is the title of MMCA HYUNDAI MOTOR SERIES 2015: AHN KYUCHUL. The title has been cited from the poem written by Mah Chonggi by the invited artist Ahn Kyuchul. MMCA HYUNDAI MOTOR SERIES is the museum’s 10-year long program inaugurated in collaboration with Hyundai Motor Company in 2014 to reinforce the foundation of Korean art and culture. By supporting and promoting distinguished artists of Korea, the program provides a fresh impetus to the artists for reaching a pinnacle of their career and instills new possibilities into the field of contemporary Korean art.

Date: 2015. 9. 15 ~ 2016. 5. 22
Venue: Gallery 5, MMCA(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eoul

작가 소개

안규철은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나 춘천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아홉 살 때 서울로 유학 온 그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해 조각을 공부했으며, 1977년 졸업 후 《계간미술》에 들어가 7년간 기자로 일했다. 1985년 무렵 ‘현실과 발언’에 참여하면서 당시 조각의 흐름을 거스르는 미니어처 작업을 선보였으며, 1987년 서른셋의 나이에 프랑스 파리로 유학을 떠났다. 이듬해인 1988년 독일로 건너가 슈투트가르트 국립미술학교에서 7년간 수학하던 중 1992년에 스페이스 샘터화랑에서 첫 개인전을 열며 미술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1995년 귀국 이후 《사물들의 사이》, 《사소한 사건》, 《49개의 방》, 《무지개를 그리는 법》, 《모든 것이면서 아무것도 아닌 것》 등 열 차례의 개인전을 열고 국내외 여러 기획전, 비엔날레 등에 참여하며 일상적 사물과 공간에 내재된 삶의 이면을 드러내는 작품을 발표해왔다. 한편 기자 시절부터 시작된 글쓰기는 그의 작품 세계의 중요한 축을 이룬다. 저서 『그림 없는 미술관』, 『그 남자의 가방』, 『테이블(43 Tables)』, 『아홉 마리 금붕어와 먼 곳의 물』은 때로 미술이 포착할 수 없는 진실을 드러내는, 현재까지 이어져오는 그의 글쓰기의 산물이다. 1997년부터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Born in Seoul in 1955, Ahn spent his childhood in Chuncheon, Gangwon province. At the age of 9, he moved to Seoul and began his studies away from his parents, later went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a College of Fine Arts, majoring in sculpture. After graduating college in 1977, he started working as a journalist at the Quarterly Art for seven years. While partaking in the Reality and Utterance Movement since 1985, he presented miniature works that was against the dominant trend of the time featuring monumental sculptures. Two years later, at his age of 33, he traveled to Paris, France to study art and the following year he entered Staatliche Akademie der Bildende Künste Stuttgart, Germany. While he was pursuing his studies in Germany, he had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1992 at Space Saemteo, Seoul, Korea.
Since returning to Korea in 1995, he has held 10 solo exhibitions over the next 19 years, including In Between Objects, Trivialities, Forty-nine Rooms, Drawn to the Rainbow, and All and but Nothing. Also through numerous national and international exhibitions and biennales, Ahn persistently explores everyday objects and spaces to reveal the other side of life. In conjunction with visual language, writing is a salient form in his practice for both developing and expressing ideas. Ahn writes to utter a truth that may not be fully captured by visual representation. Including Museum without Paintings, The Man’s Suitcase, 43 Tables, and Nine Goldfish and Water in the Distance, he published several books. He has been teaching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chool of Visual Arts since 1997.